*^^*
손영일 바르나바 아버지 신부님이 중환자실로 옮기시기 직전의 사진...
이날... 왠지.. 중환자실로 옮기지 않았더라면.. 더 오래사셨을 것 같은 후회가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손영일 바르나바 신부님이 돌아가셨을때는..
정신이 없어서.. 유품은 생각하지도 못했었는데..
아버지 신부님 유품을 계철이신부님이 받으셨나보다.

오늘 오후에 계철이 신부님이 명동에와서..
야옹이에게 남은 유품들중에서 손신부님의 시계와 돋보기를 주고 가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부님을 기억하기에는...
야옹이에게 단 하나의 유품만 있으면 될 것 같아서..
신부님의 시계 하나만 받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부님은 성당에서 맨나 목수일에 시간을 많이 보내시더니만...
쯔쯔.. 시계에 왠 기스와 상처들이 이리도 많은지...
오늘 퇴근하고 명동에서 돌아와.. 지금까지..
신부님의 시계를 닦았다.
ㅡㅡ;; (신부님.. 도대체 시계를 썩히셨어요?)
떨어지지 않는 검은 때에 쩔어있어서.. 슈퍼에서 칫솔 두개를 구해와.. 랜즈크리닝액으로 닦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스와 지워지지 않을 상처.. 이외에는 말끔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신부님의 돋보기...
이건 눈이 나쁘신.. 야옹이 어머니에게 드리기로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건 받은 유품이 아니라..
고덕동 성당에 신부님대신 미사를 맡아서 하고 있는중...
가족들이 신부님의 짐을 빼고.. 남은 짐을 신학교로 보내기 전..
잠시 신부님의 서재에 올라간적이 있었다.
그때.. 책장 선반에 있던 봉성체용 성합.
아무도 안쓴다고 해서.. 야옹이가 모셔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봉성체용 성합.. 정말 오래오래 쓰셨나보다.
겉에 가죽이 해어질정도.. -0-;;
성체를 성합에 담아 신부님의 목에 걸어 가슴쪽에 모신뒤..
위급한 환자에게 달려가 영할 수 있도록 하는 성체운송용보관함(^^;;)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옹이는 신부님의 시계를 받았으니...
이 소형 성합은...
봉쇄수녀원에 있는 엘리사벳 수녀님에게 전해드리고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1. BlogIcon 자유 2007.08.09 08:18 신고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2. BlogIcon 고슴도치 2007.08.27 09:56 신고

    손때 묻은 유품들 오래오래 간직하셨다가
    야옹신부님도 아드님이 생기나요(긁적;;;)
    또 전해주세요...

    • BlogIcon 야옹*^^* 2007.08.28 00:23 신고

      나도 나중에 본당 발령나면.. 그곳에서 신학교에 들어간 신학생이 아들이되는거지. ㅋㅋ

  3. BlogIcon 히스타 2008.02.18 13:43 신고

    이제서야 신부님께서 선종하신걸 알았네요..
    나의 게으름..가슴이 저려오네요..
    요즘 신부님이 많이 생각나 만나뵈려고 했는데..
    아버지 같은분이셨는데...보고싶다...신부님..

  4. 박지연데레사 2008.06.03 18:56 신고

    안녕하세요? 난곡동 교사 했던 박지연 데레사입니다.. 중국에 있는 헤레나언니한테 작년에 신부님 돌아가신 후에 들었습니다...6월이 되니 신부님이 너무 생각나네요.. 용인으로 커피 사들고 신부님 뵈러 가야겠네요...

  5. 프란 2009.06.09 17:11 신고

    홍콩에 사는 프란입니다. 어제가 신부님 선종 2주년. 선종하시고 1년이 넘어서야 아는 불효를 ... 2007년 5월 신부님과 마지막 통화를 했을때도 몸이 아프시다는 말씀은 전혀 안하시고 여전하신가 했는데...그러고는 한달도 안되서 선종하신것이니 마지막 통화때 한말씀이 제겐 유언이 되었습니다. 고덕동에 전화해서 선종을 전해 듣고 엉엉 울었습니다. 선종 소식을 작년 12월에 듣고 거의 매일 신부님을 생각함니다. 20년 가까이 신부님을 알고 지냈는데.... 아버지 같은 분.. 이문동에 계실때 본명 축일에 선인장을 선물로 드린적이 있습니다. 겉은 건드릴수 없이 따깝지만, 그 속은 젤리같은 분. 고개를 조용히 끄덕이시던 모습이 생각납니다. 사랑이라는 말의 무게가 얼마나 무거운것인지 감당할 수없어 쉽사리 그 말을 못하신다고 하신 말씀도 ...그러나 당신은 그 사랑을 몸으로 실천하고 가셨습니다. 오늘 따라 신부님이 더욱 그립습니다.

  6. 2009.12.25 20:05

    비밀댓글입니다

  7. BlogIcon 김순화 2014.09.03 10:02 신고

    오늘 아침웬지 손신부님
    어찌지내시는지
    생각하다ᆞᆞ
    신부님 미리 찿아뵈어야 했는데요
    여전히 목수 일 을 좋아
    하셨네요
    서울에 언제오라고하시던 말씀
    그뒤로25년
    세월이흘렀네요
    저도이젠 성당 에잘다니고
    구역장 연령회 총무 성가대
    꾸르실료 봉사자 로
    하느님 안에
    삶 의기쁨을 다시 찿아
    행복한 삶을 살고 있는데
    한번 찿아뵐 려고하니ᆞᆞ
    죄송합니다
    주님과함께
    평화 의 안식을 기도드립니다 ㅠㅠ

  8. BlogIcon 김순화 2014.09.03 10:22 신고

    신부님 제가 지어드린 제의
    흰색 ᆞ빨간색ᆞ 보라색ᆞ초록색 ᆞ미사때마다 입의셨지요
    검은 바지 검은 와이샤쓰 흰색 회색 샤츠들 바지주머니 옆 구멍난 바지
    꿰매드린것 입고다니시던 모습
    소박하신 신부님
    그립습니다
    이제나마 글을쓸수있다는게
    주님께영광 드립니다
    신부님 평안하시고
    명복을빕니다 ᆞ 흑흑ᆞ

  9. BlogIcon 김순화 2014.09.03 10:52 신고

    야옹 신부님 아버지 신부님 모시고
    중환자실 에서 보내시고
    주님께 감사드립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10. BlogIcon 김순화 2014.09.05 22:20 신고

    신부님
    오늘도 용인 김수환 추기경 님과 함께
    동산을 거닐고계시겠지요~
    평안 하시길요
    바르나바 신부님~

  11. BlogIcon 김순화 2014.09.14 13:21 신고

    바르나바 신부님~
    이번 한가위 행복하셨지요
    가족들과 신자들이 용인 성묘길 을
    수없이 많은분 들이 주님을 찬미 하며
    성가를 부르며 동산을 메웠었지요
    신부님
    오늘도 평안 하시길 주님께
    기도드립니다~

+ Recent posts